SBS 스포츠 진달래

안녕하세요. 스피치랩 식구 여러분!

이번 SBS 스포츠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한 진달래입니다^^

아직 최종합격전화를 받은 지 하루밖에 되지 않아 얼떨떨한 기분입니다.

하지만 저도 항상 시험을 볼 때 다른 분들의 합격 후기를 보고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것들이 기억날 때 한 자 한 자 적어보려 합니다.

사실 대구MBC 기상캐스터로 합격하고 일을 시작한지 5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방송이 끝나고 쉬는 시간에 핸드폰으로 계속 스포츠 기사만 검색하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결국 스포츠 아나운서의 꿈을 포기하지 못하고 SBS 스포츠에 도전했습니다. 새벽 방송을 마친 후 KTX를 타고 시험을 보고 다시 저녁 방송을 하러 대구로

내려가는 일이 반복돼 참 힘들었지만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말처럼 정말 그러했습니다.

SBS 스포츠 아나운서 시험 일정은

서류 전형 – 1차 카테 – 2차 카테 및 필기시험 – 3차 카테 및 임원 면접

최종 임원 면접으로 총 5단계였습니다. 1달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1차 카메라테스트

서류에서 100명 정도 뽑았습니다. 한 명씩 들어가서 카메라테스트를 봤는데 실제로

방송을 하는 것처럼 인이어를 꽂고 원고를 읽었습니다. 무예독으로 스포츠 뉴스 4개가

담긴 A4 1, 베이스볼S 원고 2장을 읽었습니다. 그 후에는 스튜디오 안에 5명의

면접관들이 계셨지만 질문은 조종실과 이어진 인이어 이어폰으로 들을 수 있었습니다.

Q. 스포츠 아나운서가 왜 되고 싶은지

Q. 가장 좋아하는 종목은 무엇인지 등 어렵지 않은 질문들이었습니다.

질문이 끝난 후 머리를 올려보고 옆으로 서보는 등 카메라에 여러 모습을 비춰봤습니다.

이미지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항상 카메라를 보고 웃는 연습을 많이 했는데요.

꽤 오랜 시간동안 카메라로 저를 잡고 계셔서 잠시 입을 풀었더니

계속 웃으라고 하시더라고요^^

 

2차 카메라테스트 및 필기시험

30명 정도 합격했습니다. 필기시험을 보고 카메라테스트를 진행했는데요. 필기시험은

15문제로 일반 스포츠 상식문제였습니다. 평소에 기본적인 야구 상식을

가지고 있다면 어렵지 않았습니다. 참고로 필기시험을 볼 때 카메라테스트가

더 중요하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카메라테스트는 5명씩 한꺼번에 들어가 한 명씩 자기소개를 한 후 다시 다 나와서

한 명씩 스튜디오에 섰습니다. 1차와 같이 스포츠 뉴스 1, 베이스볼S 2장을

무예독으로 읽었습니다. 원고를 무예독으로 읽다보면 누가 평소에 스포츠를 자주 봤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특히 해외 스포츠 뉴스도 있었기 때문에 해외 선수들 이름에서

오독을 하거나 매끄럽게 읽지 못하는 친구들이 드러났습니다. 저는 평소 뉴스 오독이

많은 편이었는데 스포츠 뉴스는 제가 좋아하다보니 많이 보고 접했습니다.

그래서 마지막 면접까지 오독이 없었던 것이 합격 요인 중 하나가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

Q. 미스코리아 경험

Q. 대구MBC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질문을 하시고는 말하는 투나 표정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질문 내용들이 어렵지

않았고 대답을 시작하면 카메라로 얼굴을 다각도에서 비췄습니다.

 

3차 카메라테스트 및 면접

11명이 3차에 올라왔습니다. 특이사항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11명이 동일하게

방송국 분장실에서 받았습니다. 실제 방송 분장을 한 얼굴을 보고 싶다고 들었습니다.

때문에 다들 맨얼굴로 시험을 보러왔고 차례대로 분장을 받은 후 스튜디오에 들어갔습니다.

3차에서도 스포츠 뉴스 원고 1장을 읽었습니다. 다음 실제 베이스볼S 세트장에서

베이스볼S원고를 무예독으로 읽었습니다. 옆에 패널로 남자 아나운서분이 계셨고 함께

대화를 나누면서 실제 방송을 하는 것처럼 진행했습니다.

Q. 응원단장 경험

Q. 어떤 방송 맡고 싶은지

거의 다 왔다는 생각에 많이 떨렸는데요. 저는 떨릴 때 항상 다른 사람들과 인사를

하거나 말을 나누면서 스튜디오 환경이 제게 낯설지 않게 만듭니다. 원래 제가 방송을

했던 곳이었던 것처럼요^^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서 스튜디오 안에서 대기할 때 다른

친구들 시험 보는 모습에 집중했습니다. 또 함께 기다리는 친구들과 이야기도 하고 물도

나눠 마시면서 긴장을 풀어 나가 제 기량을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4차 임원면접

회의실에 5명이 한꺼번에 들어가서 마지막 임원면접을 봤습니다. 회의실에는 부사장님을

비롯해 7분 정도의 임원 분들이 계셨고 그 중에는 이미 전형이 치러지는 것을 몇 번 본

분들도 계시다고 하더라고요.

Q. 자기소개

Q. 야구란 나에게 00

같은 질문을 5명에게 똑같이 물어보시고 지원서를 훑으시면서 경력에 대해 물으셨습니다.

각 전형이 일주일 간격으로 치러져서 총 한 달이 조금 넘는 기간이었는데요. 기간은

길었지만 일을 하고 있는 저에게는 준비할 시간이 많아서 오히려 도움이 되었습니다.

시험을 보는 동안 매일 노트에 면접 예상 질문을 틈나는 대로 적어서 뻔한 대답이 아닌

신선하고 흥미로운 대답을 계속 연구했습니다.

스포츠를 정말 좋아해서 스포츠 아나운서가 되길 간절히 기도하고 원했습니다. 하지만

타 스포츠 방송사 최종면접에서 몇 번 낙방하면서 이 길을 포기해야하나 라는 생각도

들었는데요. 그 때마다 최종면접까지 간 경험들이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시

붙잡아주신 허정은 실장님께 감사한 마음입니다. 사실 매번 전형을 통과할 때마다

실장님께 전화를 드려 귀찮게 했는데요^^ 필기시험뿐 아니라 시험 당일까지 전화로

의상, 면접 등 항상 많은 조언해주셔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나운서를 준비한지 이제 거의 2년이 다 되어갑니다. 아나운서 지망생이라면

하루하루가 불안하고 과연 끝이 있을까’, ‘내가 원하는 미래가 올까라는 생각을 누구나

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시험을 보면서 그 동안 이 자리를 위해 준비해왔던 시간들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될듯하면서도 항상 마지막에서 떨어졌던

경험들이 결국에는 어떤 자세로 면접에 임해야하는지, 어떤 표정을 지어야하는지 알게

해줬습니다. 그동안 여러 시험을 준비하면서 했던 면접, 뉴스 연습들이 쌓이고 쌓여

이번 시험에서 빛을 발했던 것 같습니다.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열심히 하다보면 언젠가는 내가 생각했던 그 자리에 있을 것입니다.

포기하지마세요. 저도 앞으로 더 열심히 방송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