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아나운서 박지현

안녕하세요! KBS 신입 아나운서 박지현입니다.

거울을 보면서 수백 번 되뇌던 그 한마디. 이제 많은 분들 앞에서 ‘KBS 아나운서’로 제 자신을 소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정말 행복합니다. 졸업할 때는 다가오고 주위 사람들이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이냐는 질문 참 많이 받았습니다. 2년이라는 시간 동안 그저 아나운서 지망생이라고 말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부족한 제가 아나운서라니… 합격 발표 후 이틀 정도의 시간이 지났지만 합격의 기쁨 보다는 앞으로 몇 십 년을 아나운서로서 살아가야 한다는 행복한 책임감에 어께가 무거워 집니다.

2005년 처음 아나운서 준비를 시작하면서부터 느끼고 경험했던 일들을 최대한 솔직하고 담담하게 말씀 드리겠습니다. 아나운서를 꿈꾸시는 많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합격자들은 처음부터 남달랐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죠? 네, 어떤 사람들은 처음부터 아나운서가 될 수 있는 재능을 더 많이 갖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꾸준한 노력과 열정은 꿈을 이룰 수 있는 가장 좋은 친구입니다. 일단 자기 스스로를 냉철하게 판단하고 주위 사람들의 의견에도 귀 기울이십시오. 자신이 아나운서 시험에 더 유리한지 리포터나 기상 캐스터 시험 아니면 쇼핑 호스트에 더 유리한지 자신의 장단점을 먼저 파악해야합니다. 처음에는 어렵게 느껴지지만 몇 달 수업을 듣고 선생님과 동료들의 평가를 듣다 보면 금세 알 수 있을 겁니다. 정확하고 확고한 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 후에는 카메라 테스트와 필기시험, 심층 면접에 대비해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필기시험>

사실 처음 시작했을 때는 필기시험이 가장 막막했습니다. KBS는 한국어 능력 시험을 잘 봐야했고 타 방송사 시험은 최근 기출 문제를 찾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경험하지 않고서는 설명할 수 없는 시험이기 때문입니다. 처음 시작했을 때는 아무런 준비 없이 덜컥 1차에 합격하고 필기시험 때 당황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좋은 구성원들과 만나서 꾸준한 필기 스터디를 하는 것이 많이 도움이 되고 단기간에는 언론 고시 학원에 다니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제 소견으로는 객관식인 상식 시험보다 글쓰기가 어렵고 중요한데요, 평소 신문을 정독하는 습관과 색깔이 다른 2가지 신문 정도 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주간지도 틈틈이 보시고 최신 영화나 베스트셀러에도 관심을 갖는 것이 좋습니다. 여러 신문의 사설과 칼럼을 읽으면서 처음에는 따라 쓰기도 하면 도움이 많이 됩니다.

<카메라 테스트>

가장 중요한 것은 밝고 호감 가는 인상과 안정적인 목소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나운서 시험은 미인 대회가 아닌 만큼 예쁜 외모 보다는 자신의 개성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누구나 단점은 있으니 단점에 너무 신경 쓰기보다 장점을 극대화 하는 것이 좋습니다. 머리 모양과 화장의 미세한 변화로도 자신의 이미지를 바꿀 수 있습니다. 유명한 미용실도 좋지만 무엇보다 자신과 잘 맞는 디자이너를 만나 충분히 상의하고 바꿔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심층 면접>

면접은 직접 경험한 것이 가장 도움이 많이 됩니다. 시험을 보면서 자신이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 절실히 깨닫게 됩니다. 만약 면접의 경험이 부족하다면 자기 자신을 냉철한 분석하고 장단점을 파악하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내가 가장 잘하는 것’, ‘자신이 없는 것’ 등에 대해 상세하고 철처하게 파악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면접이든 에 대한 질문이니 만큼 자기 자신보다 자신을 더 잘 아는 면접관은 없겠죠? 제 자신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인만큼 면접은 입사 시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스터디>

아나운서 준비를 하면 실기 스터디를 많이 하는데 어려운 시기에 함께 할 수 있다는 동료가 있다는 것이 정신적으로 도움이 많이 됩니다. 학원 수업을 계속 듣기 어려운 경우 스터디가 뉴스리딩과 내레이션 등 실기를 연습하는 좋은 기회입니다. 단, 구성원들이 프로가 아니고 아마추어기 때문에 자칫 잘못된 습관이 굳어질 수 있으니 가끔 학원에 와서 선생님들께 점검을 받는 것도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맺음말>

제가 이런 큰 선물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아직도 믿기지가 않습니다. 아마 이 큰 선물은 저만의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라는 의미인 것 같아서 어깨가 더 무거워집니다.

때론 이 길이 나의 가야할 길이 맞나하는 의문이 들 때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잊지 마십시오. 고통과 슬픔은 행복의 다른 이름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학생들을 많이 아끼고 항상 어머니처럼 친구처럼 편안하게 해주시는 이선미 선생님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드립니다.